동아인베스트-해외선물,해외선물거래,해외선물수수료,해외선물증거금,크루드오일
커뮤니티
국내/해외뉴스
동아인베스트

국내/해외뉴스

동아인베스트-대한민국 해외선물옵션 1위의 국내/해외뉴스입니다.

나스닥 긴축 우려 속 나흘째 하락...달러지수 6개월만에 최고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419회 작성일23-09-08 11:05

본문

7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나스닥 지수는 추가 긴축 경계감 속에 나흘째 하락세를 이어갔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도 전날에 이어 하락했으나, 다우지수는 소폭 상승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14.34포인트(0.32%) 후퇴한 4451.14로,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123.64포인트(0.89%) 하락한 1만3748.83에 장을 마쳤다.

반면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57.54포인트(0.17%) 오른 3만4500.73로 장을 마감했다.

중국 당국이 정부 기관 소속 공무원에 내린 아이폰 등 외국 브랜드 디바이스의 업무 사용 금지 조처를 국영 기업 등으로 확대하려 한다는 블룸버그 통신의 보도에 이날 애플의 주가는 3% 가까이 하락하며 지수를 압박했다.

주간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증가 예상과 달리 크게 줄었다는 소식도 투자 심리에 부정적이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주(8월 27일∼9월 2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는  21만6000건으로 한 주 전 대비 1만3000건 줄며 4주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이는 지난 2월 이후 7개월 만에 최저치이자, 직전 주의 22만9000건(수정치)에서 23만4000건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월가 예상도 뒤엎는 결과다.

마켓워치는 미국에서 지난달 실업률이 18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과열됐던 고용시장이 완만하게 진정되는 양상이지만, 아직 기업들이 대규모 해고에 나서는 상황은 아니라고 전했다.

인디펜던트 어드바이저 얼라이언스의 최고투자책임자(CIO)인 크리스 자카렐리는 "시장은 연준이 올해 남은 기간 동안 금리를 동결하길 바랬지만, 한두 차례 더 인상할 가능성이 있다"면서 "다른 모든 상황이 같다면, (추가 긴축은) 동결을 예상한 주식 시장에는 부정적인 소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최근의 유가 상승과 더불어 고용 시장이 강세를 이어갈 경우 연준이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필요가 더 커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추가 긴축 우려 속 기술주를 중심으로 매도세가 강화하며 테슬라(TSLA), 엔비디아(NVDA), 어드밴스드 마이크로 디바이시스(AMD) 등 대형 기술주와 반도체 관련 기업들의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다.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기업 c3ai(AI)는 실망스러운 실적 보고에 주가가 12%가량 하락했다. c3ai의 1분기 주당손실(9센트)과 매출(7240만달러)은 월가 예상(17센트 손실, 7160만달러 매출)을 웃돌았지만, 회사가 제시한 2분기 영업 손실 예상치는 월가 예상보다 컸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 업체인 차지포인트(CHPT)는 1분기 매출이 월가 예상을 하회한 것으로 확인되며 주가가 11% 가까이 급락했다.

댓글목록


StockCharts
Nasdq
PAXNET
CME Groupt
NYSE
NICE평가정보